백채 이야기









두 대표가 전하는 백채의 창업과 성장 스토리입니다.

청년들이 차린

김치찌개집






창업, 처음엔 참 막막하고 힘이 듭니다.

저희도 당신과 똑같았습니다.


2013년 겨울.

한 명은 자산관리사였고, 한 명은 갓 전역한 장교 출신이었습니다.

막막했고, 망하면 어쩌나 걱정됐습니다.


하고 싶다는 생각만으로 상권조사와 인테리어 공사 등을 하나씩 직접 했습니다.

상권을 보는 노하우가 없어 같은 자리를 한 달 동안 매일마다 보았습니다.




천장을 철거하다 쥐똥을 뒤집어쓰고, 인터넷으로 배워 연결한 수도 파이프에서는 물이 샜습니다.

페인트는 세 번이나 다시 칠했고, 물집 잡혀가며 한 겨울에 시트지를 뗐습니다.

손님이 없어 다른 가게를 염탐하기도 하고, 주문이 밀려 설익은 밥이 나가기도 했습니다.



"쟤들 왜 대학나와서 저러고 있어?"

"김치찌개나 끓이다 말겠지 뭐"


응원보다는 걱정과 비웃음이 많았지만 개의치 않고 열심히 장사했습니다.

그렇게 시행착오를 거치며 창업과 가게 운영 노하우를 쌓아갔습니다.


그 노하우와 점주님들의 열정이 모여 동네 골목길의 김치찌개집은

국내 최대 김치찌개 전문 브랜드, 백채 김치찌개가 되었습니다.


여러분들과 똑같았기에 그 마음 잘 알고 있습니다.

당신의 돈과 미래, 정말 소중합니다.


항상 바른 생각으로 작지만 알차고,

작지만 쉽게 망하지 않는 가게를 함께 만들겠습니다.


작지만 강한 가게, 백채 김치찌개






창업, 처음엔 참 막막하고 힘이 듭니다.

저희도 당신과 똑같았습니다.


2013년 겨울.

한 명은 자산관리사였고, 

한 명은 갓 전역한 장교 출신이었습니다.

막막했고, 망하면 어쩌나 걱정됐습니다.


하고 싶다는 생각만으로 상권조사와 

인테리어 공사 등을 하나씩 직접 했습니다.



천장을 철거하다 쥐똥을 뒤집어쓰고, 

인터넷 보며 연결한 수도 파이프에서는 물이 샜습니다. 

페인트는 세 번이나 다시 칠했고, 

물집 잡혀가며 한 겨울에 시트지를 뗐습니다.



손님이 없어 다른 가게를 염탐하기도 하고, 

주문이 밀려 설익은 밥이 나가기도 했습니다.


"쟤들 대학나와서 왜 저러고 있어?"

"김치찌개나 끓이다 말겠지 뭐"


응원보다는 걱정과 비웃음이 많았지만

게의치 않고 열심히 장사했습니다.


그렇게 시행착오를 거치며 

창업과 가게 운영 노하우를 쌓아갔습니다.


그 노하우와 점주님의 열정이 모여

동네 골목길의 김치찌개집은

국내 최대 김치찌개 전문 브랜드,

백채 김치찌개가 되었습니다.


여러분들과 똑같았기에 그 마음 잘 알고 있습니다.

당신의 돈과 미래, 정말 소중합니다.


항상 바른 생각으로 작지만 알차고,

작지만 쉽게 망하지 않는 가게를 함께 만들겠습니다.


작지만 강한 가게, 백채 김치찌개